후기

<부산오피 후기>

회사에서 큰 프로젝트를 잘 마무리 해서 오랜만에 회사동료들과 삽겹살에 소주한잔을 하였다.

남자들끼리 소주한잔 하면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보니 자연스럽게 여자 이야기가 나왔고

본인들의 첫경험 등 여러 이야기가 나오면서 분위기는 무르익어 갔고

한 직장 동려가 자기가 자주가는 오피가 있는데 오늘 다 같이 가자고 제안을 하여

모두다 여자생각이 많이 났는지 가게 되었다.

동료가 전화를 걸어 실장님한테 예약을 잡고

부산유흥
부산유흥

각자 파트너를 배정을 받고 방으로 들어갔다.

배정받은 방으로 들어가서 똑똑하니 문이 열리면서 문틈 사이로 파트너의 얼굴이 보였다.

첫인상은 뽀얀 피부에 큰눈에 오똑한 코 얼굴에 색기가 보인다.

가볍게 인사를 하고 테이블에 앉아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고 본격적으로 게임에 들어가기 위해

샤워장으로 가서 몸을 씻었다. 몸 이곳저곳을 씻겨주는데 벌써부터 흥분이 되기 시작 한다.

샤워을 마치고 가볍은 키스로 본격적인 게임에 들어간다. 적당한 가슴이 한손에 딱들어오는데

뭔가 모를 흥분이 올라온다.

가볍게 이곳저곳을 탐닉하면서 단단해진 내 거기시를 그녀의 몸속으로 집어 넣어다.

쑤~욱하고 들어가는데 그녀의 따뜻함이 내 거시기로 부터 느껴진다.

폭풍 펌프질을 하다보니 절정이 다가온다.

이대로 끝내기 아쉬어 자세를 바꿔서 또다시 펌프질을 시작했다.

더이상 참지를 못하고 발사

오랜만에 기분좋은 ㅍㅍㅅㅅ하고 나니 나른한이 몸이 쳐진다.

오피는 처음이였지만 강한 인상을 남게 해주었다.

이상 허접한 후기 입니다.